이미지명

전국53기도도량

Home > etc > 전국53기도도량

게시글 검색
제70차 소요산 자재암
108산사 조회수:831
2013-02-13 11:46:28
아만심(我慢心) 버리는 최고의 마음 공부



소요산 자재암 제70차 108산사순례 법회가 7월 5일부터 7일까지 여법하게 진행되었다. 본격적인 장마가 예고된 날, 이른 새벽 전국에서 출발한 버스가 경기의 소금강으로 불리는 소요산 주차장에 도착했을 때 자재암 주지 혜만스님과 대중들이 반갑게 맞아주었다.

원효대사가 수행 중 관세음보살로 화현한 아리따운 여인이 나물을 캐다가 길을 잃고 하룻밤을 청하는 것을 뿌리치고 ‘온갖 희로애락의 감정과 삼라만법이 모두 마음의 소치이므로 욕을 죽이고 신멸지경에 이르면 유유자재하여 구애됨이 없다. [心生卽種種法生 心滅卽種種法滅 自在無碍之境]’는 법문을 남긴 자재암. 조선시대 화담 서경덕·매월당 김시습·명필(名筆) 봉래 양사언이 자주 산책을 하였다고 하여 ‘소요산’이라 불렸다.

이곳은 원효폭포·원효대·백운암·옥류폭포 등 아름다운 곳이 많다. 경내가 좁아 6천여 명의 회원들이 모두 함께 할 장소가 없어 잠시 경치를 둘러보고 난 뒤, 야외음악당에 조성된 대형 석가모니 불화(佛畵) 앞에서 진신사리를 모시고 순례법회를 봉행했다. 이 법회장에 도착한 회원들은 자리를 잡고 기도준비에 들어갔다. 여느 때와 다름없이 『천수경』 독경과 입정을 거쳐 광명진언 사경을 하고 나를 찾는 108참회 기도에 들어갔다.

‘나만이 최고라는 아만심으로 생활한 것을 참회하옵니다. 내가 무심코 한말로 인해 남의 가슴을 아프게 한 잘못을 참회하옵니다. 남의 따뜻한 충고를 받아들이지 않고 내 가치로만 판단한 잘못을 참회하옵니다. 남의 말을 듣고 부풀려 타인에게 전한 잘못을 참회하옵니다.’〈나를 찾는 백팔기도문 86-89절〉

회원들의 간절한 기도소리는 소요산 능선을 타고 메아리로 울려 퍼지기 시작했다. 세상의 모든 갈등은 자기 자신이 최고라는 아만(我慢)에서 빚어진다. 특히 사람이 마음의 행복을 얻기 위해서는 반드시 버려야 할 것이 있는데 바로 아만심이다. 그래서 옛 선사들은 아만을 가지고 공부를 하는 것은 마치 섭나무를 등에 지고 불속으로 뛰어드는 것과 같다고 했던 것이다. 회원들도 마찬가지이다. 이러한 아만을 버리게 되면 남을 이해하게 되고 존중하게 된다.

또한 자기주장을 펼치지 않게 되고 비로소 나와 가족 이웃이 행복해질 수가 있다. 이와 같이 모든 갈등의 원인은 아만으로 인해 빚어진다. 어쩌면 기도란 아만을 버리기 위해 하는 마음공부라 할 수 있다. 기도를 마치자 조금씩 가랑비가 내리기 시작했다. 기상예보는 3일 동안 엄청난 폭우가 쏟아질 것으로 예상했다.

자재암으로 오르는 산길은 겨우 한사람이 지나갈 정도로 매우 비좁다. 회원들은 염주보시를 받기 위해 주차장에서 자재암까지 일렬종대로 서서 차례를 기다렸다. 가랑비를 맞고서도 조금도 미동을 하지 않는 회원들을 보고 자재암 주지 혜만스님은 큰 감동을 받았다고 한다. 첫째 날, 염주보시를 마치고 버스를 타자 일원상 무지개가 소요산 마루에 장엄하게 떠올랐다. 올해 들어 여덟 번째 일심광명을 밝힌 무지개였다.
문제는 둘째 날이었다. 이른 새벽부터 엄청난 비가 쏟아져 여간 걱정이 아니었다.

법회장소인 야외음악당에는 마땅히 비를 피할 곳도 없었다. 그런데 정작 법회가 시작되었을 땐 회원들의 기도소리에 불보살님도 감흥을 하였는지 폭우가 누그러지고 가랑비만 조금 비쳤을 뿐이다.염주보시를 끝내고 회원들이 모두 버스에 오르자 그때서야 엄청난 비가 쏟아졌다.
셋째 날, 다행히 비갠 뒤 화창한 날씨가 펼쳐졌다.
산길을 오르면서 예순을 조금 넘어 보이는 두 보살님들이 나누는 대화가 재미있었다. “이제 108산사순례도 겨우 3년 남았네. 이 즐거운 여행이 끝나면 이제 무얼 하지?” “그러게 말이야, 큰스님 덕분에 선행도 하고 우리나라 전국의 땅도 다 밟아 보았네. 이제 산사순례가 끝나면 무슨 낙으로 살지. 아마 스님께서 108산사순례를 또 시작 하시려나?” “하하하, 내가 그 때까지 살랑가 모르겠네.”

9년이란 긴 대장정은 참으로 멀고 먼 길이다. 벌써 6년이 훌쩍 지나고 이젠 도반으로서 함께 늙어가니 그 정은 차마 말로 다 표현 할 수가 없다. 아마 그 두 보살님은 한 달에 한 번 씩 떠나는 이 산사순례가 삶의 즐거움인 것 같았다. 이렇듯 선묵 혜자스님과 마음으로 찾아가는 108
산사순례는 기도만 하는 것이 아니다. 선행을 베풀면서 삶의 소중함을 느껴가는 신행단체이다.

그 보살님들이 나누는 대화는 삶의 의미가 어디에 있는가를 단적으로 보여 주는 한 예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사실, 삶은 하나의 긴 여행이다. 그런데 현대인들의 삶은 매일 바쁘고 고단하다. 그 속에서 시간을 내어 우리가 살고 있는 이 국토를 한 달에 한번 씩 모두 밟아본다는 것은 결코 쉬운 일이 아니다. 이 속에는 순례기도 이상의 의미가 담겨져 있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