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지명

전국108산사도량

Home > etc > 전국108산사도량

게시글 검색
100차 충주 월악산 미륵 세계사 순례, 2015년 1월 8일부터 10일까지
108산사 조회수:1193
2014-12-26 11:46:56
선묵혜자스님과 마음으로 찾아가는 108산사순례기도회는 2015년 1월 8일부터 10일까지 충주 월악산 미륵 세계사에서 제100차 순례법회를 봉행한다.
한 달에 한 번 전국 사찰를 찾아 순례를 떠나는 108산사순례기도회는 충주 월악산 세계사에서 다문화가정108인연맺기, 선묵108효행상, 선묵108장학금, 선묵108보시금, 직거래장터 등을 전달하는 것을 비롯해 다양한 자비나눔 실천을 하며 순례법회를 봉행할 예정이다.

미륵 세계사는 고려 태조 왕건(王建)의 조부인 작제건(作帝建)이 창건하였다고도 하고, 신라의 마지막 왕자인 마의태자(麻衣太子)가 금강산으로 들어가던 중 이곳에 절을 창건하여 머물다가 갔다고도 전하나, 확실한 기록은 없다. 그러나 주변에 산재한 덕주사(德周寺)ㆍ덕주골 등 마의태자 일행과 관련된 명칭으로 보아, 이 절의 창건이 마의태자와 관련된 것이 분명하다.

보물 제96호인 괴산미륵리석불입상과 보물 제95호인 괴산미륵리오층석탑은 마의태자가 일행과 함께 건립한 것이라 전한다. 현재 사지(寺址)에 산재되어 있는 석불ㆍ석탑ㆍ석등ㆍ귀부(龜趺) 등의 문화재로 보아 당시에는 규모가 매우 큰 가람이 있었던 것으로 추정된다.

1192년(명종 22) 원명(元明) 등이 금당(金堂)을 중수하였고, 1254년(고종 41) 몽고병란으로 소실된 뒤 고려 말 조선 초에 중건하였다. 임진왜란 때 불타버린 뒤 18세기경에 중건하였으나, 1936년의 폭우로 산사태를 만나 사찰이 매몰됨에 따라 폐사가 되었다가, 6ㆍ25 이후에 조그만 요사만을 지어 세계사라고 불렀다.

최근까지 이 절의 원래 이름이 알려지지 않다가 1977년 청주대학교의 발굴조사팀에 의하여 미륵당초(彌勒堂草)라고 새긴 명문와(銘文瓦)가 출토되어 미륵사지임이 확인되었고, 현재 중원문화권의 개발에 힘입어 복원이 계속되고 있다.

이곳에는 보물을 제외하고도 충청북도 유형문화재 제19호인 중원미륵리석등과 충청북도 유형문화재 제33호인 중원미륵리삼층석탑, 사각연화석등ㆍ귀부ㆍ당간지주ㆍ공깃돌 등이 있다.

석등은 고려시대에 제작된 높이 2.3m의 화강암재이며, 귀부는 길이 6.4m, 넓이 1.5m, 높이 0.8m의 거대한 돌거북으로 등 중앙 부분에 비를 세웠던 홈이 패어 있고, 얼굴을 높이 쳐든 모습이 생동감이 넘치는 동양최대의 귀부이다. 바위 위에 올려진 지름 1.5m의 공깃돌은 온달장군이 국경 경비 중 휴식을 취하면서 부하들과 더불어 놀이를 할 때 사용하였다는 전설이 있다.

이밖에도 발굴조사 때에 범자(梵字)가 새겨진 기왓장을 비롯한 많은 고려 초기의 수막새ㆍ암막새ㆍ명문와ㆍ치미(鴟尾), 구마도(驅馬圖)와 맹호도(猛虎圖)가 그려진 기와, 사자석상ㆍ용머릿돌ㆍ금동귀면ㆍ청동신장ㆍ금동소탑옥개 등이 발굴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