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지명

전국53기도도량

Home > 순례안내 > 전국53기도도량

게시글 검색
24. 불굴사(佛窟寺, 경산 팔공산)
2018-11-29 17:26:59

대한불교조계종 제10교구 본사인 은해사의 말사이다. 신라 신문왕 10년(690) 옥희(玉熙)화상이 창건하였다. 사찰 옆에 석굴이 있는데, 원효(元曉)대사가 수도하던 곳이라고 하며, 김유신이 이곳에서 삼국통일을 염원하며 기도하다 천신(天神)으로부터 깨달음과 지혜를 얻었다고도 한다. 조선 중기까지만 해도 건물이 50여동에 이르고 암자가 12곳, 물레방아가 8대나 있었고 은해사를 말사로 거느리고 있었다.

조선 경종 3년(1723)에 중창하였으나, 영조 12년(1736)에 홍수로 인한 산사태로 퇴락되었다가, 순천 송광사의 한 노승이 현몽하여 이곳으로 와 중건하였다고 한다. 그 뒤 철종 11년(1860)에 유혜(有惠)·쾌옥(快玉) 스님이 중창하였으며, 1939년에 은해사의 백현(伯鉉) 스님이 다시 중창하였다.

절이 갑자기 쇠퇴하게 된 이유가 설화로 전한다. 조선시대 들어 이절은 유생들의 횡포에 크게 곤혹을 치렀다. 유생들이 이 절을 놀이터로 삼고 스님들에게 심부름을 시키기도 하였다. 그러던 어느 날 한 점잖은 선비가 찾아왔다. 스님들이 선비에게 유생들이 찾아오지 못하게 하는 방법을 물어보았다.

선비는 산 너머 솔밭에 가면 큰 거북돌이 있을 테니, 그 거북의 눈을 빼면 손님이 찾아오지 않을 것이라고 가르쳐 주었다. 승려들이 그의 말을 믿고 거북의 눈을 빼자 천둥과 번개가 치고 비가 오더니 산사태가 일어나 절이 모두 묻혀버렸다. 이후 작은 암자만 복원하여 은해사의 말사가 되었다고 한다.

법당과 약사전·염불당·산신각·석탑·염화실·종무소 등의 건물이 있으며, 문화재로는 보물 제429호로 지정된 불굴사 삼층석탑을 비롯하여 약사여래입상과 석등·부도 등이 전한다. 이 가운데 삼층석탑은 창건 당시에 조성된 것으로 높이 7.43m이다. 약사여래 입상은 머리에 쪽두리 비슷한 모양의 장식이 있어 주목되고, 6km 떨어진 팔공산 갓바위 부처와 마주보고 있다고 해서 민간에는 영험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1976년 사찰 옆 석굴을 수리하다가 청동불상 1점을 발굴하기도 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