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지명

전국53기도도량

Home > 순례안내 > 전국53기도도량

게시글 검색
29. 화방사(花芳寺, 남해 망운산)
2018-11-29 17:22:03

경상남도 남해군 고현면 망운산(望雲山)에 있는 사찰로 대한불교조계종 제13교구 본사인 쌍계사의 말사이다.

화방사 신라 신문왕 때 원효(元曉)대사가 창건하였다. 창건 당시에는 연죽사(煙竹寺)라 불렀고, 고려 중기 진각 혜심국사가 중창한 뒤 영장사(靈藏寺)라 하였다.

임진왜란 때 승병들의 근거지로 쓰이다가 불에 타 없어진 것을 인조 15년(1637) 서산대사의 제자인 계원·영철선사가 현 위치로 옮기면서 절 이름을 화방사라 하였다. 영조·정조 때 가직대사가 머무르면서 절을 중수한 이후 용문사(龍門寺)·보리암(菩提庵)과 함께 남해군의 3대사찰이 되었다.

현존하는 건물로는 대웅전과 응진전·명부전·칠성각·일주문·채진루 등이 있다. 이 가운데 대웅전과 마주보고 있는 채진루(採眞樓)는 경상남도문화재자료 제152호로 지정되었다. 대웅전은 본래 보광전이였으나 보광전이 1981년 불에 타 사라지자 1984년 복원하면서 전각이름을 바꾼 것이다. 산내 암자로 망운암이 있다.

유물로는 옥종자(玉宗子)·금고(金鼓)·이충무공비문목판(李忠武公碑文木版) 등이 유명하다. 이 가운데 옥종자는 절을 짓고 불상을 모실 때 밝혔던 등잔으로 한번 불을 붙이면 꺼트려서도 안 되고, 일단 꺼진 뒤에는 다시 불을 붙일 수 없다고 전한다.

고려 고종 21년(1234) 이전에 불을 붙였다가 1592년 임진왜란이 일어난 뒤 꺼졌다. 이런 까닭에 다시 불을 붙이지 못하여 지금은 사용하지 않는다. 금고는 조선 중기 때의 유물로 범자(梵字)가 사방에 양각되어 있으며, 이충무공비문목판에는 모두 2천자가 새겨져 있다. 이밖에 《현판기문》,《 완문절목》,《 선생안》등의고문서가전한다.

산내암자 망운암도 중병을 앓고 있는 사람들이 이곳에서 기도를 드리면 병이 씻은 듯이 낫는다는 영험을 안고 있는 약사기도도량이다. 이 도량에는 보물급에 해당하는 보살을 형상화한 석불이 있는데, 수백년 인고의 세월을 이겨냈다고 전한다.